광고
경기도(북부청)고양시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연천교육(교육지원청)경찰서*소방서*보건소정치*의회경제/사회문화/교육/여성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1.04.23 [13:56]
정치, 사회,문화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특사경, 도로위의 무법자 불법 ‘콜뛰기’ 무더기 검거
 
의양신문

김영수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 24불법 콜택시 및 렌터카 영업행위 기획수사발표

- 불법 콜택시 및 렌터카 불법운영 등 32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위반 혐의 검거, 22명 검찰송치

B대리운전위장 업체 콜뛰기 영업해 운전자에게 불법수익 37천만 원 챙기게 해

- 자동차대여사업 미등록자에게 렌터카 불법제공 후 15천만 원 부당이득 챙기려한 사례도

 

▲     © 의양신문

 

[의양신문=박진영기자]자가용, 렌터카 등 고급 외제차를 이용한 불법 여객 유상운송 행위, 일명 콜뛰기37천만 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긴 업주와 일당, 자동차 불법대여 운영자 등 32명이 경기도 특사경 수사망에 덜미를 잡혔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24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0월부터 광주, 여주, 안산 등을 중심으로 콜뛰기 등 렌터카 불법 영업행위에 대해 기획수사를 진행한 결과, 불법 유상운송 행위 알선 업주·운전자 및 자동차 불법대여 운영자 등 32명을 적발, 그중 22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     © 의양신문

도 특사경은 불법 콜택시 영업 알선 및 불법운영 자동차 대여사업(렌터카) 불법운영 등 위법행위가 적발된 대리운전 위장업체 대표와 운전자 등 32명을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위반으로 입건했다. 또한 이들에게서 최대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 벌금에 해당하는 중대범죄행위를 확인했다.

구체적 사례를 살펴보면, A씨는 택시영업 면허를 받지 않은 채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B시에 C대리운전으로 위장하여 사무실을 차렸다. A씨는 홍보달력, 명함, 페이스북을 통해 광고하는 방법으로 불법 콜택시기사 14명을 모집한 후 불법 택시영업 알선의 대가로 2년간 1,280만 원의 부당이득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     © 의양신문

D씨는 무등록 유령회사를 차린 후 콜택시 차량을 요청한 승객에게 불법 택시영업을 해 201912월부터 작년 11월까지 200만 원을 챙겼으며, E씨는 특정 전화번호를 개통해 인터넷 페이스북 등에 유상운송 영업 광고를 한 후 승객들로부터 콜택시 요청을 받는 등의 수법으로 20191월부터 작년 11월까지 600만 원의 부당이익을 편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F씨는 작년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대형 세단 차량으로 이용객을 유인하면서 운임료 기준 없이 장거리는 일반요금의 3배까지 요구하며 콜택시 영업으로 180만 원의 불법수익을 챙긴 사실이 확인됐다.

 

▲     © 의양신문

G씨는 15천만 원을 받기로 한 후 자신이 소유한 렌터카 23대를 자동차 대여사업 미등록자 H씨에게 불법으로 제공했고, H씨는 대여용 차량 23대를 이용해 본인이 운영하는 자동차멀티샵에서 렌터카 사업을 버젓이 운영하며 1,800만 원의 부당이득을 챙겼다.

I씨는 J시에 자동차 대여사업을 등록·운영하고 있던 중, 사업 확장을 위해 관할관청에 사업계획 변경신고를 하지 않고 20191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K시에 영업소 및 차고지를 설치해 46대 차량을 253회 대여하는 수법으로 단속을 피해 총 6,300만 원의 불법수익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결과, 피의자 32명의 범죄경력은 최고 13, 사기 5, 강간 2건으로 확인될 뿐 아니라, 유상운송 실적을 높이기 위해 과속 운전을 일삼으며 도로위의 무법행위를 자행하는 등 이용객들의 제2의 범죄위험 노출에 대한 구제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피의자 32명 중 13명은 동종범죄(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위반)로 처벌받은 이력이 있으며, 처벌받은 이후에도 단속을 피해 생계형 범죄를 이어가고 있는 사례가 다수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영수 단장은 생계형 범죄 방지를 위해 장애가 있거나 긴급복지가 필요한 피의자의 경우 취약계층 지원 부서에서 맞춤형 복지지원대상자 여부를 검토할 수 있도록 연계하겠다도민 안전과 안전한 운송질서 확립을 위해 불법 유상운송에 따른 수사를 도 전역으로 확대 실시하는 등 불공정 행위 근절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4 [10:41]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전체목록
잊지말자 3.1정신 선진한국 만드는데 계승받자
도 특사경, 21일부터 폐기물 처리업체 집중 수사… 불법 투기·방치 사전 차단
도 특사경, 도로위의 무법자 불법 ‘콜뛰기’ 무더기 검거
돈 받고 청소년에 술․담배 대리구매해주는 ‘댈구’행위 무더기 적발
도 특사경, 농지 매립 등 ‘무기성오니’ 불법 처리행위 집중 수사
건설현장 불법·불공정 하도급 행위 18건, 경기도 점검망에 덜미
경기보환연, 지난해 농산물 9,919건 잔류농약 검사. 부적합 115건 적발
경기도 소방특사경, 대형 소방시설 공사장 등에서 소방불법행위 521건 조치
도 특사경, 대형 공사장 불법 위험물 취급행위 집중 수사
도, 택지개발 등 업무상 취득한 정보 활용한 공무원 투자 행위 금지 규정 마련
경기도, R&D지원자금 용도 외 사용 기업 영구 참여제한·형사고발
‘장애인단체 보조금 편취’ 등 공익제보자에 포상금 총 1,094만원 지급
방진덮개 없이 공사...도 특사경, 미세먼지 불법 배출행위 사업장 98곳 적발
비번 날 계룡산서 산악사고자 구조한 경기북부 소방관 ‘귀감’
유효기간 지나고, 처방전 없이 팔고...도 특사경, 의약품 불법 유통·판매행위 58곳 적발
도 특사경, 원산지 거짓표시 등 일본산 수산물 불법 취급음식점 집중 수사
도, 등록요건 미달 등 부동산 개발업법 위반 160개 업체 적발
늘어나는 대전광역시 부채 산하기관 기관장들 성과급 매년 고공행진, 사라져가는 공직자의 청백리
도 특사경, 콜뛰기 등 ‘불법 렌터카’ 영업행위 집중 수사
고양시, 코로나19 고위험시설 합동점검 ‘위반 업소 2곳’적발
“당신들이 진정한 영웅입니다”…꺼져가는 10명의 심장 살려낸 이연숙 소방위에 하트세이버 다회수여자 기장 수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