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고양시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0.07.10 [09:39]
정치, 사회,문화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불 안꺼지는’ 수입산 불량 소화기 유통업체 2곳 검거
 
박진영기자

경기도 특사경, 수입산 불량소화기 대량 수입판매업자 2명 형사입건

- 의정부 소재 A업체 5,925, 성남 소재 B업체 196대 수입 후 유명 인터넷 쇼핑몰 등을 통해 각각 5,700, 140대 판매

미승인 불량 소방용품 유통은 화재 시 작동불능 등 도민 안전 위협

▲     © 의양신문

 

[의양신문]불이 꺼지지 않는 차량용 불량 소화기를 중국으로부터 수입,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유통판매한 업체들이 경기도 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불량 수입 소화기 판매 의심업체 12곳을 수사한결과, 소방청장(한국소방산업기술원)에게 형식승인을 받지 않은 중국산 불량 소화기를 인터넷으로 유통한 업체 2곳을 적발하고 업주 2명을 형사입건 했다고 21일 밝혔다.

▲     © 의양신문

소방용품은 생명과 재산을 화재로부터 보호해 주는 기기이기 때문에 품질확보를 위해 소방청장에게 형식승인을 받아야 하고, 이를 위반시화재예방, 소방시설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의정부시 소재 A업체는 20188월부터 20195월까지 총 11회에 걸쳐 중국에서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의 형식승인이 없는 불량 에어로졸식 소화기 5,925개를 개당 평균 1,360원에 수입해 온라인 쇼핑몰이나 본인들이 운영하는 차량용품 사이트를 통해 판매했다. 이들은 불량소화기를 9,900원부터 19,900원에 5,700여개를 판매해 약 5,000여만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남에 있는 B업체 역시 20176월부터 20196월까지 형식승인을 받지 않은 불량 에어로졸식 소화기를 개당 2,390원에 196대를 수입, 유명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개당 12,430원에 140대를 판매해 약 174만 원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이들 업체는 지난해 여름 국민들을 불안하게 했던 수입차 화재 사건을 통해 차량용 소화기를 구매하려는 소비자의 불안과 관심을 이용하여 불량 소화기를 유통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 특사경이 이번에 적발한 업체에서 수거한 소화기를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에 성능시험을 의뢰한 결과, 아예 불이 꺼지지 않거나 약 20여초 뒤 다시 발화했다. 또한 소화기의 중요성분인 소화약제 성상시험에서 수분함유율, 성분비, 미세도 등이 시험합격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등 실제 화재 시 소화기로서의 기능을 할 수 없는 불량 소화기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특사경은 형식승인을 받지 않고 판매된 불량 소화기에 대해서는 판매업자로 하여금 수거하도록 하고, 남아 있는 소화기는 폐기명령을 통해 더 이상 유통되지 않도록 차단했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불량 소화기는 화재시 초기진화 실패로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정당한 소방산업을 위축시킨다이재명 지사께서 강조하시는 불법적이고 불공정한 방법으로 부당이득을 취하는 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화기 구입시 용기에 KC마크가 부착되어 있는지를 꼭 확인하고,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 홈페이지에서 형식승인번호 일치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2 [07:10]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전체목록
잊지말자 3.1정신 선진한국 만드는데 계승받자
고양시, 원당성당 확진자 4명까지 늘어나 성당 즉시 폐쇄... 미사 참석자 620명 전수조사 실시키로
도 특사경, 여름 휴가철 앞두고 캠핑 음식 집중수사
취업에 필요하다고 외제차 판매해놓고, 일자리는 나 몰라라...
도 특사경, 마카롱 등 불법 디저트 제조·판매업체 10곳 적발
양주시 장흥면 GB 일영리 일대 건축폐기물 불법매립, 불법 시설물 등이 판을 치고 있다!
기준치 1천배 넘는 중금속폐수 몰래 버려...도, 무단 방류 36개 업체 적발
경기도 특사경, 저신용 서민 울린 온라인 고금리 불법대부 조직 검거
도 특사경, 마카롱 등 디저트 제조·판매업체 집중수사 예고
경기도특사경 자동차 불법 외형복원·도장업체 무더기 적발
경기도 특사경 불법 농약·비료 유통행위 수사 … 공정 유통 체계 확립 통한 농가 피해 방지
경기도 특사경, 불법·불량 종자 유통 13곳 45종 적발
골목상권 조직에서 시작된 따뜻한 경기도
도, 불량 ‘보건 마스크’ 제조․유통․판매행위 집중수사
경기도 특사경, 사회복지분야 운영비리 척결 나서
도, 설 대목 노린 비양심 식품 제조․판매업소 89개소 적발
도 특사경, 설 명절 앞서 불법 식품 제조·판매행위 집중수사
도, 요양원 등 사회복지시설 급식 불량식재료사용 91개소 적발
경기도 특사경, 감리일지 허위작성 등 불법 소방감리 9개 업체 형사입건
먹다 남은 잔반 재사용 등…도, 배달전문 음식점 158개소 적발
도, 대형 공사장 등 비산먼지 점검…9개소 적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