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고양시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0.06.04 [17:42]


고양시
사람들
기획특집
문화*교육*여성
정치*의회
경제*사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고양시 > 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예산 1,000억 원 투입해 ‘위기극복지원금’ 지급... 조례 입법예고
고양시민 80%에 지급... 성장과 분배 두 마리 토끼 잡는 ‘최적의 대안’
 
의양신문

이재준 시장, “더 필요한 곳에 더 많은 지원을... 선별적 지급 필요

재난소득과 중복수령 가능... 4인 가구 최대 90만 원 소득효과

불요불급한 예산 삭감... 1천억 원 가용재원 마련

모두가 똑같은 가치 누리는 것이 평등 아냐... 함께 가는 사회 되어야

▲ 고양시, 예산 1,000억 원 투입해 ‘위기극복지원금’ 지급... 조례 입법예고   © 의양신문

 

[의양신문=박우식기자]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 여파를 극복하기 위한 위기극복지원금을 고양시민 80% 이상에게 지급하겠다25일 밝혔다.

 

고양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위기극복 지원조례(고양시 재난에 따른 위기극복 지원에 관한 조례안)를 지난 24일 입법예고했다. 조례가 시의회를 통과하는 대로 지급 가능하다.

 

▲     © 의양신문


이재준 시장은 최근 논란이 분분한 지급대상과 관련해, 정부와 정치권의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두가 똑같은 가치를 누리는 것을 평등이라고 볼 수 없다. 상위 20%에게 10만 원은 큰 돈이 아니지만, 코로나 사태로 하루 매출이 제로에 가까운 영세사업자에게는 단비와 같은 돈이라며 선별적 지급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     © 의양신문

 

아울러 감염병은 누구한테나 평등하게 찾아오지만, 그 타격은 불평등하다. 어려울수록 책임과 고통을 함께 나누어 지는 것이 공동체의 존재 이유다라며 힘든 시기일수록 함께 가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양시에서 대안으로 제시한 것은 소득에 따른 시민 80% 지급안이다. 즉 상위층 20%를 제외한 나머지 80%의 시민에게 지급하는 방식이다. 통계청의 소득 5분위중 상위 1분위(20%)를 제외하면 대상자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선별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시장은 모든 시민에게 똑같은 돈을 지급하는 재난소득이 소비 진작을 통한 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 고양시 위기극복수당은 더 필요한 곳에 더 많은 돈을 지급함으로써 경제 활성화와 효율적 분배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최적의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위기극복지원금은 경기도에서 발표한 재난기본소득’ 10만 원과 중복 수령이 가능하다. 따라서 고양시민 중 소득하위 80%에 해당하는 4인 가족의 경우, 최대 90만 원 가까운 기본소득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상황이 긴급한 만큼 법적 기반인 조례부터 우선 만들고, 구체적인 지급액과 지급대상, 형태는 정부 방침과 시의회 의견을 수렴해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예산은 이미 확보된 상태다. 시는 약 1천억 원의 재원을 긴급히 마련했다. 재난관리기금 220억 원과 예비비 159억 원을 투입하고, 1회 추경 예산안은 국비 보조사업과 인건비 등 최소한의 필요재원 외에는 과감히 삭감해 최대한의 가용재원을 만들어 냈다.

 

이 시장은되도록 많은 시민들에게 더 큰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시의회와 잘 협의해 대상과 시기를 조율하겠다. 그러나 고양시의 힘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정부에서 70%를 추가로 지원해 준다면 보다 안정적인 수당 지급이 가능하다며 정부와 시의회의 전방위적 지원을 촉구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5 [14:18]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