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고양시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0.05.30 [07:42]


연예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병철, ‘터보 개다리춤’이어 ‘터보 입담’ 터졌다
 
의양신문

 

, ‘동치미서 쪽박 찬 약점 고백 포복졸도

, ‘트로트계 싸이유쾌한 입담에 방송가 러브콜 쇄도

 

▲     © 의양신문

 

[의양신문=윤경숙기자]흥만랩 트로트계 싸이이병철이 화끈한 무대 매너 못지않은 솔직담백한 입담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인생 뭐있나로 활동 중인 이병철은 아침마당’ ‘동치미등 토크 프로그램에 출연해 터보 개다리춤에 이어 터보 입담을 터트리며 에피소드부자다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     © 의양신문

 

이병철은 지난달 27아침마당행사의 신으로 초대돼 코로나 19 사태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바쁠 때는 한 달에 행사를 120개 정도 했는데 요즘은 코로나 19로 전혀 없다며 안타까움을 자아낸 이병철은 저를 좋아하는 팬 분들이 저를 못 봐서 걱정이라며 오히려 팬들을 걱정하는 오지랖을 보여줘 웃음을 선물하기도

 

16일 방송된 속풀이쇼 동치미’ 392며늘아, 네가 나를 가르치려 드니?’에서는 팔랑귀 때문에 사고만 쳐도 지금까지 잘 사는 건 아내의 교육(?) 덕분임을 밝히며 귀가 얇아서 온갖 말썽을 부리니까 아내가 3일 동안 교육을 시키더라는 사연 등 다양한 동치미를 부르는 사연을 공개했다.

▲     © 의양신문

 

이병철은 결혼 후 선배에게 차를 사줬더니 결국 돌아오는 건 범칙금 청구서’, ‘대박 날거라는 얘기에 1억을 투자했지만 간신히 1천만원 만 회수한 일등 쪽박 찬 약점을 고백해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끊이지 않는 사건 사고로 이어진 파란만장한 결혼 생활 공개해 웃픈 웃음을 터트리게 한 이병철은 같이 사는 게 본인도 신기할 정도로 믿어 주는 아내에게 진심을 담아 이해를 바라는 마음과 앞으로의 각오를 피력하며 아름답게 마무리, 무르익은 입담을 보여줘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등 출연하는 프로그램마다 빵빵한 웃음을 터트리며 예능감을 보여준 이병철은 토크쇼에서도 물 오른 입담으로 화제를 모으며 방송가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

 

사람 좋고 남의 일에 나서기 좋아하고 나보다 못한 사람을 만나면 주머니를 털어 줘야하는 전형적인 오지라퍼인 이병철은 올해 () ‘행복나눔 연예인 봉사단의 단장에 선출, 오지라퍼의 숙명을 선행으로 연결해 주변을 아름답게 만들어 가고 있다.

 

현실적인 나눔과 봉사를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니고 있는 이병철은 오는 6월에는 조영구와 함께 효콘서트 투맨쇼를 열어 코로나 19’로 움츠렸던 대중들에게 넘치는 활력을 선물할 계획이다. [사진 아랑엔터테인먼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18 [05:37]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