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고양시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0.07.07 [11:10]


정치/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해 77만명이 방문한 국회, 코로나19 방역에 구멍
 
의양신문

- 코로나19 확진자는 없지만 의심환자 79, 자진신고자 39명 등 총 217명 

- 국회 세미나, 토론회에서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 제대로 실행되지 않아

 

▲     © 의양신문

[의양신문=박우식기자]지난해 하루 평균 3,135명이 방문하고 전국에서 777,546명이 다녀간 국회에서 코로나19 관련 신고 인원이 217명에 달하지만, 체계적인 관리는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김성원 의원(미래통합당, 경기 동두천연천)이 국회사무처로부터 받은 국회 내 코로나19 관련 신고현황 자료에 따르면 확진자접촉 1, 의심환자 77, 자진신고자 39, 음성판정 37명 등 총 217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전국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국회의원 300명과 정부 부처, 공공기관 관계자 및 기업인 그리고 일반 민원인을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많은 인원이 방문하는 국회지만 코로나 19에 대한 방역은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었다.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와 세미나 참석자가 마스크를 미착용하거나 정원보다 더 많은 인원이 입장하고 좌석 간 거리두기도 잘 실행되지 않고 있었다. 또한 사무처가 코로나 대응 TF를 운영하고 있지만, 의심환자의 경우 부서장의 판단으로 공가처리, 귀가처리 하고 이후 유증상 발생 시 상황실로 연락을 안내하는 등 체계적으로 관리되지 않고 있었다.

 

이에 김 의원은 최근 하루 확진자 수도 최고 60명대까지 증가하고 전파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 비율도 벌써 10%를 넘었다.”면서 수도권 내 소규모 집단감염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2차 대유행 가능성까지 언급되는 상황에서 국회사무처의 안일한 코로나19 방역 대책은 문제가 많다.”며 질타 했다

 

이어 김 의원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코로나 19의 중심지가 될 뻔했다.” 면서 국회사무처는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엄중하게 상황을 인식하고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해야한다.” 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국회는 지난 219일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헌정사상 초유의 폐쇄가 이뤄진 바 있으며, 35일 코로나19 확진자인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국회 농해수위 전체 회의에 참석해 전체 방역을 실시한 바 있다.

  

코로나19 관련 신고접수 현황

2020. 6. 23. 기준, 출처: 국회사무처

구 분

인 원

비 고

확진

0

 

확진자 접촉

1

- 2020219일 수요일 오후 의원회관 대회의실 취재차 방문하였으며, 하윤수 교총회장과 접촉, 고열과 인후통으로 22511:25분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검진 후 자가격리 신고접수 (음성판정)

의심환자

79

 

자진신고자

39

 

문의

62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29 [08:52]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