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고양시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0.08.10 [05:55]


경기도(북부청)
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교육/여성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경기도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기도(북부청) > 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재원인 다 밝혀낸다…경기도 화재원인 규명률 96% ‘전국 1위’
 
의양신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올 상반기 발생한 화재 4,804건 중 95.7%4,598건 화재원 인 찾아내전국 17개 시도 중 화재원인 규명률 1위 기록

- 경기도 규명률 201792.2%, 2018201992.8%에 이어 올 상반기 대폭 상승

전문인력 채용, 각종 화재원인 분석 연구논문 대회 개최, 인력보강 등 효과 가시화

▲     © 의양신문

 

[의양신문=박진영기자]경기도의 올 상반기 화재원인을 밝혀내는 화재원인 규명률96%에 육박해 전국 시도 소방본부 중 1위를 기록했다.

29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경기도소방은 올 상반기(1~6) 도내에서 발생한 화재 4,804건 중 95.7%에 달하는 4,598건에 대한 화재원인을 밝혀냈다. 이로써 전국 17개 시도 중 화재원인 규명률 1위를 차지했다.

▲     © 의양신문

전국 화재원인 평균 규명률은 91.8%로 집계됐다. 올 상반기 2417건의 화재가 발생해 이 중 18,744건의 화재 원인을 찾아냈다.

경기도 화재원인 규명률은 매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 201792.2%에 이어 2018년과 201992.8%를 기록한 뒤 올 상반기 95.7%로 껑충 뛰어올랐다.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3년간 경기도 화재원인 평균 규명률은 92.6%로 전국 3위 수준이었다.

▲     © 의양신문

화재원인 규명률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화재 원인미상 건수가 적다는 의미로 도는 화재 원인미상을 획기적으로 줄여나가고자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

우선, 지난 2013년부터 공학분야 석박사 등 전문인력을 꾸준히 늘려왔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문인력 162명을 채용했고, 올해 50명 채용을 진행 중이다. 또한, 각종 화재원인 분석 연구논문 대회 개최 및 화재조사 21조 인력보강, 소방학교 화재감정분석팀 운영 등을 실시했다.

▲     © 의양신문

특히 소방공무원 인력 충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표 공약 중 하나로 인력충원이 소방발전에 큰 효과를 주고 있는 것으로 도는 분석하고 있다.

김성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대응과장은 화재조사 원인 규명률을 끌어올리는 것은 화재피해를 입은 도민들이 조속히 생업에 복귀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앞으로도 꾸준한 노력을 통해 원인미상 화재의 규명률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29 [05:50]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