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정치/의회경제/사회문화/교육/여성고양시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0.11.25 [02:32]


의정부
문화/교육/여성
정치/의회
경제/사회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의정부 > 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정부시, 고인돌 파쇄 논란 보도에 대한 입장 밝혀
발굴조사 결과 고인돌 아닌 자연석재로 보고돼’
 
의양신문

 

▲     © 의양신문

 

[의양신문=장재원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11월 13일 최근 일부

 

언론에서 의정부 청동기 유물 추정 고인돌 파쇄 논란에 대한 보도는 근

 

거 없는 사항이라고 밝혔다.

 

호원동 거석 2기의 경우, 2014년 의정부시사 발간 당시 세종대박물관 자료를 참고한 바 있으며경기문화재단이 2007년 발행한 경기도의 고인돌에서 제사의 흔적이 있는 거석기념물로 추측한 바가 있었다.

 

이에 의정부 직동근린공원 조성사업(호원실내테니스장 포함공사 시행 전에 매장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의거 호남문화재연구원이 2016년 발굴조사를 통해 제사의 흔적이 아니라 근래 들어 생긴 운반을 위한 과정의 흔적으로 판단하여 호원동 거석 2기를 고인돌이 아닌 자연석재로 문화재청에 발굴 결과를 보고했으며, 2016년 3월 11일자로 발굴 완료 조치 통보되었다.

 

또한고산동 거석 4기 행방불명과 발파 의혹은 4기 중 1기는 고려문화재연구원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진행한 발굴조사 결과자연 석재로 판명되었고나머지 3기는 발굴조사 구역 밖에 위치하고 있다.

 

시는 고산동 잔존 거석 3기는 지표조사 보고서에 포함되어 있으므로 향후 지역개발 시 발굴조사를 거쳐 고인돌 진위 여부를 가릴 계획이다.

 

임우영 문화관광과장은 의정부시는 호원동 거석과 고산동 거석의 경우 관계법령 및 문화재청 매장문화재 업무 절차에 의거해 진행했으며 지표조사부터 발굴조사완료 신고 등의 과정을 모두 문화재청이 관리하는 사항이라며 발굴조사를 담당한 두 기관 또한 적법한 절차에 따라 등록된 발굴기관으로 발굴 진행과 발굴 보고서 확인과정은 외부 자문위원과 문화재청 감사가 포함되는 등 적법한 절차로 진행되었다 밝혔다.

 
▲     © 의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14 [07:51]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