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고양시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연천교육(교육지원청)경찰서*소방서*보건소정치*의회경제/사회문화/교육/여성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인사발령  
편집  2023.09.28 [00:53]


경기도의회
공지사항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석훈의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부정부패 은폐 의혹 제기"
경기도의 혈세낭비, 구매담당자의 리베이트 의혹, 주먹구구식 내부감사 의혹
 
의양신문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2018년도 구매한 6천만원대 고가 장비, 뜯지도 않고 창고 방치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부정부패 사실 숨기려다 전석훈 의원에게 딱 걸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감사결과 의혹만 가득, 제대로 된 외부감사, 경찰조사 실시해야!

 

▲ 왼쪽 : 전석훈 도의원(더불어민주당,성남3) 오른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2018년 구매한 보안서버)     © 의양신문

[의양신문=이성빈기자]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지난 201812, 65백만원대의 보안서버를 구매하고 47개월간 포장된 상태 그대로 창고에 방치해온 것으로 밝혀져, 경기도의 혈세낭비, 구매담당자의 리베이트 의혹, 주먹구구식 내부감사 의혹을 받고 있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전석훈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홍보전산팀은 지난 20181228, 1대당 32,888,800원에 달하는 고가의 보안장비 2(백본장비,모델명:SG8700)를 총 65,777,600원의 예산으로 구입했으나, 해당장비를 사용하지 않고 포장된 상태 그대로, 창고에 방치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전석훈 의원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65백만원대의 고가장비를 구매한 이후, 사용하지 않고 창고에 방치해 오다 적발된 것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내부감사와 재물조사가 형식적으로 이뤄지고 있음은 물론, 경기도의 혈세낭비, 부정부패 행정실태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으로 매년 경기도로부터 3,200억원의 예산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구매담당자 고가장비 구매이후, 수년동안 귀찮아서 설치하지 않았다!”

 

전석훈 의원의 조사결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구매담당자는 2018년 당시 65백만원대의 고가장비를 구매하고도 창고에 방치한 이유에 대해 수년동안 귀찮아서 설치하지 않았다라고 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석훈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내부감사 책임자는 구매담당자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했으며, 구매담당자는 65백만원대의 고가장비를 구매한 이후 설치하지 않고 창고에 방치한 이유에 대해 수년동안 귀찮아서 설치하지 않았다라고 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석훈 의원은 수천만원대의 고가장비를 구매하고, 4년이 넘게 창고에 방치한 것은 구매담당자 및 관계자가 업체로부터 리베이트 의혹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부정부패 사실 숨기려다 전석훈 의원에게 딱 걸려

 

전석훈 의원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을 대상으로 지난 621, 의정자료 전자유통 시스템을 통해 최근 3년간의 공공기관 징계위원회의 결과에 대한 공식적인 자료요구를 신청했다.

 

전석훈 의원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74일 전석훈 의원의 요구에 따라 답변자료를 제출했으나, 구매담당자의 징계사실은 기재하지 않고, 당시 구매담당자의 팀장의 징계사실만을, 전석훈 의원이 이해하지 못하게 애매한 제목으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전석훈 의원의 요구자료에 해당팀장의 징계 제목을 직무태만 또는 회계질서 문란으로 기재해 보고했다.

 

전석훈 의원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감사실 책임자와의 대면조사를 통해 구매담당자의 징계사실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전석훈 의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감사실 전면 폐쇄 필요, 경기도에서 통합운영 해야...”

 

전석훈 의원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이번 사태는 경기도청 담당부서는 물론 공공기관 담당부서에서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는 감사실이 있지만, 직원들끼리 서로 눈감아 주는 형태의 감사가 이뤄지고 있음이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경기도는 경기도 산하 모든 공공기관의 감사실을 전면 폐쇄하고, 경기도에서 통합적으로 감사실을 운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감사결과 의혹만 가득, 제대로 된 외부감사, 경찰조사 실시해야,,,

 

전석훈 의원은 이번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내부감사 결과를 보면, 2018년 구매 당시의 홍보전산팀장에게는 구두경고에 해당하는 견책을, 구매담당자에게는 감봉 3개월을 결정한 것은 극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어, 그 배경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한, 수년동안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이번 부정부패 사실이 알려지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내부적으로 부정부패를 은폐하려는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라고 지적하고, 당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경찰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석훈 의원은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자체적으로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부정부패, 예산낭비, 불공정인사, 인권침해 등의 문제에 대해 집중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7/25 [11:09]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카톡 동일)/ldw3242@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