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0.02.28 [18:49]


정치/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침해 사각지대, 교정공무원 피소 인원 9,064명 중 단 3명만 기소돼,기소율 0.03%에 불과
검찰·법무부의 ‘제 식구 감싸기’ 우려
 
의양신문

재소자에 대한 인권침해 접수/조사 권한을 인권위 등 외부 위탁 검토해야 

▲     © 의양신문
지난 8월에만 부산교도소에서 재소자 2명이 사망한 가운데, 올해만 전국서 25명이 숨지는 등 교정 관리의 심각한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 이와 관련 최근 5년간(2011~2015) 연평균 664건의 교정공무원에 대한 고소가 이어지고 있지만, 관련 처벌은 거의 이루어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가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수원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1년~2016년 7월말 기준) 교정공무원이 피소된 건수는 모두 3,696건으로, 인원 기준으로 9,064명에 달했다. 그러나 수사를 통해 실제 기소된 경우는 단 3명에 불과했다.

2015년 6월, 서울구치소 교도관 박 모씨가 수감자에 대해 폭력을 휘둘러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되어, 2016년 7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현재 상소심 계류중) 받았다. 또다른 구치소 교도관 2인도 공동으로 수감자의 빰과 머리 뒷부분을 손으로 때리는 등 상해를 입혀 2015년 5월 기소(공동상해 혐의)되어, 같은 해 12월에 각각 벌금 500만원과 200만원의 확정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최근 5년간 (2011.1.1.~2016.6.30.) 교정 관련 직원 피소 현황>

구분

건수

피소

인원

처리 결과(피소인원 기준)

무혐의

죄가 안됨

기소 유예

공소권없음

각하

조사중

취소 등

기소

2011년

646

1,669

444

1

0

23

869

0

332

0

2012년

679

1,812

322

3

2

11

1,188

0

286

0

2013년

647

1,732

434

1

1

5

938

0

353

0

2014년

614

1,452

284

1

1

9

895

17

245

0

2015년

733

1,551

245

0

4

12

1,092

121

74

3

2016년 7월말 기준

377

848

124

3

0

11

312

347

51

0

합계

3,696

9,064

1,853

9

8

71

5,294

485

1,341

3
(단위 : 명, 자료 : 법무부 제출)

 2016년 7월말 기준, 피소 인원 848명의 피소유형별 분류에 따르면, 직무유기 및 직권남용이 510명(60.1%)이었고, 가혹행위 98명(11.6%), 권리행사방해 64명(7.5%), 폭언/모욕이 56명(6.6%)이었다. 최근 부산교도소 재소자 사망사건의 원인과 같은 치료소홀도 11명(1.3%)이나 있었다.

<교정 관련 직원 피소 유형별 현황(2016년 7월말 기준)>

구분

건수

피소인원

피소유형(피소인원기준)

직무유기/

직권남용

가혹행위

권리행사방해

치료소홀

폭언/

모욕

기타

2016년

(7월말 기준)

377

848

510

98

64

11

56

109

 이처럼 교정공무원의 피소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기소율이 0.1%조차 되지 않는 것은 그만큼 재소자의 인권이 무시되거나 묵살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이에 대해 백 의원은 “교도소라는 폐쇄된 공간에서 폭행이나 폭언이 이뤄져 관련 증거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직무 관련 범죄로 적발된 전체 공무원 기소율 4.9%에 비해 너무 낮아보인다.”며, “낮은 기소율이 ‘제 식구 감싸기’에 따른 결과가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교도소에 계속 머물러야 하는 재소자 입장에서는 불이익이 두려워 신고조차 쉽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검찰이 해당 사안을 재소자의 입장에서 좀 더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형의 집행 및 수용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재소자의 권리구제 방법은 先 소장(또는 소속 교도관) 면담, 後 법무부장관·관할 지방교정청장 및 순회점검공무원에 대한 청원 등 교정공무원 내부를 통한 방법 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국가인권위원회나 인권 관련 시민단체 등 외부에서 재소자의 인권침해 사안에 대해 직접 접수하고 조사에 관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며 투명하고 열린 교정행정을 지향할 것을 주문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10/15 [06:30]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