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7.11.25 [19:56]


의정부
문화/교육/여성
정치/의회
경제/사회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의정부 > 문화/스포츠/교육/여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발레!
의정부예술의전당, 유니버설발레단의 ‘발레의 대명사’ <백조의 호수> 개최.
 
의양신문

▲     ©의양신문

 

순백의 군무, 관객이 발레에 기대하는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무대!

 

오는 9.15()~16()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 대극장에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클래식 발레의 대표 명작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차이코프스키의 유려한 음악과 프티파-이바노프의 위대한 안무, 여주인공이 뿜어내는 팔색조의 12역뿐만 아니라 신비로운 호숫가 장면과 화려한 왕국 장면 등의 다채로운 무대야말로 관객들이 발레에 기대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매년 국내외 많은 단체들이 <백조의 호수>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는다.

유니버설발레단은 1992년 초연 당시 국내 어느 발레단도 재현하지 못한 러시아의 정통 발레를 성공적으로 공연함으로써 한국 발레사에 새로운 지평을 연 최고 발레단으로 우뚝 서게 된다. 이 작품을 계기로 키로프 발레의 전성기를 이끈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예술감독과의 교류가 시작되어 국내에서는 유니버설발레단이 키로프 발레의 전통을 제대로 전수받은 유일무이한 단체가 된다.

 

▲     © 의양신문

 

작품의 또 다른 주인공이라 평가 받는 세계가 인정한 유니버설발레단의 군무……

흑조군무 추가 된 흑백이 대비되는 절정의 군무로 재탄생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가 세계적으로 예술성을 인정받게 된 데는 백조 군무의 역할이 크다. 푸른 달빛이 비치는 신비로운 호숫가, 우아한 클래식 튀튀(Tutu)를 입은 18명의 발레리나들이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에 맞추어 시시각각 대열을 바꾸며 춤추는 백조 군무 장면은 발레 블랑(Ballet Blanc 백색 발레)’이라 불리며 발레 예술을 총칭하는 명장면으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수차례의 공연을 거치면서 변화하는 관객의 기호에 맞게 일부분을 수정하였다. 마지막 호숫가 장면에서 흑조들의 군무를 추가하여 흑백이 대비되는 절정의 군무로 재탄생 시켰는가 하면 지그프리드 왕자와 로트바르트의 마지막 싸움에서는 왕자의 독무를 추가하여 그의 비장함을 강조했다. 이처럼 군무는 발끝에서 머리끝까지 정돈된 조화로움으로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아름다움을 보여주며 이 작품의 또 다른 주인공으로 평가 받고 있다.

 

▲     © 의양신문

 

개성 넘치는 솔리스트들의 풍성한 춤! 화려한 춤이 쏟아지는 2막과

32회전(푸에떼, foutte)흑조 오딜의 춤에 매혹될 객석……!

 

<백조의 호수>에는 주역과 군무의 활약 외에도 솔리스트들이 각자의 개성과 기량을 보여주는 풍성한 춤들이 많이 배치되어 있다. 1막에서는 왕궁 귀족들이 추는 왈츠’,지그프리드 왕자와 친구들이 추는 ‘3인무(파 드 트루와 Pas de Trois)’, 백조 군무 사이에 등장하는 네 마리 작은 백조의 춤네 마리 큰 백조의 춤이 볼 만하다.

 

화려한 춤이 쏟아지는 장면은 2막의 왕궁 무도회.지그프리드 왕자에게 청혼하러 온 각 나라 공주들이 스페인 춤, 헝가리 춤, 폴란드 춤, 나폴리탄 춤을 추며 세련된 발레로 녹아낸 민속춤의 특징들을 소개한다. 또한 왕자의 친구로 나와 극 중에서 감초와 같은 역할을 하는 궁중 광대 제스터의 춤도 남성 솔리스트의 테크닉을 볼 수 있는 부분이다.

 

2막의 백미는 무엇보다도 흑조 오딜의 춤. 고혹적인 자태로 지그프리드 왕자를 유혹하면서 절정의 순간에 연속 32회전(푸에떼, Foutte)의 테크닉으로 왕자의 마음을 빼앗는 순간, 객석의 관객들도 그녀에게 매혹되고 만다.

 

작품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것은 악마 로트바르트, 지그프리드 왕자, 오데트 공주의 목숨을 건 싸움. 자신을 지키기 위해 죽은 지그프리드를 끌어안고 오열하는 오데트의 절규는 <백조의 호수>가 단순한 클래식 발레가 아니라 탄탄한 드라마를 갖춘 걸작임을 증명한다.

 

▲     © 의양신문

 

프리마 발레리나의 등용문,

백조 오데트와 흑조 오딜의 매력적인 12…….!

 

우아하고 서정적인 백조 오데트(Odette)’와 강렬한 유혹의 꽃 흑조 오딜(Odile)’12역은 단연 <백조의 호수>의 백미이다.하지만 발레리나에게는 가장 어려운 작품이나 꼭 거쳐야 할 숙명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12역으로서 과 악의 뚜렷한 경계를 오고 가는 완벽한 연기를 위해서는 섬세한 표현력은 물론, 탄탄한 발레 기본기와 고난이도의 테크닉이 뒷받침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백조의 호수>의 주인공 오데트와 오딜은 관객이나 평단의 평가가 가장 냉혹하게 오고 가는 중요한 역할이며, 작품은 프리마 발레리나의 등용문으로도 유명하다. 2017년 의정부에서는 어떤 백조가 관객의 이목을 사로잡을지, 새로운 스타 탄생에도 관심이 쏠린다.

 

최고의 수석무용수들과 환상적 신예의 열기로 뜨겁게 달아오를 공연…….

노련함과 신선함이 교차하는 <백조의 호수> 무대 만든다!

▲     © 의양신문

 

<백조의 호수> 의정부 공연에서는 더욱 강력하고 다채로운 캐스팅으로 만날 수 있다. 우선 많은 관객층을 확보하고 있는 이동탁과 이미 <백조의 호수> 주인공으로 신고식을 치른 홍향기의 여유가 더해진 무대가 이번에서도 안정적인 공연을 펼 칠 예정이다. 여기에 무대 위에서 더욱 존재감이 빛나는 이현준과 시간이 지날수록 우아한 면모를 갖추어가는 한상이의 서정적이면서도 강렬한 무대 역시 상상 이상의 시너지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예매 및 문의는 의정부예술의전당 홈페이지 www.uac.o.kr, 전화 031)828-5841~2 또는, 인터파크 www.interpark.com전화 1544-1555에서 가능하다.

 

[줄거리]

 

<백조의 호수> 줄거리는 오데트 공주와 지그프리드 왕자가 행복한 결말을 맞는 해피 엔딩버전과, 왕자가 공주를 구하기 위해 싸우다 죽는 비극 버전이 있다. 유니버설발레단에서는 보다 드라마틱한 감동을 위해 해피 엔딩을 선택했다.

 

또한 키로프 버전의 원작을 현대인의 감각에 맞게 일부분 수정, 보완하였다. 기존 34장 버전을 24장으로 밀도 있게 재구성해 속도감을 더했으며 마지막 호숫가 장면에서 흑조들의 군무를 추가하여 흑백이 대비되는 절정의 군무로 재탄생시켰다. 이 외에도 선악 양자의 대결구도를 더욱 치열하게 재구성함으로써 극적인 효과를 높여 관객의 몰입도를 끝까지 고조시킨다.

 

1-1. 왕자의 성인식

 

성의 테라스에서는 지그프리드 왕자의 성인식 축하연이 벌어지고 있다. 축하연이 무르익을 무렵 여왕은 왕자에게 활을 생일 선물로 주며 이제 결혼할 나이가 됐으니 내일 있을 무도회에서 신부를 결정하라고 말한다. 손님들이 모두 돌아간 후 왕자는 막연한 불안감에 휩싸인다. 하늘에 백조의 무리가 날아가는 것을 본 왕자는 호수로 향한다.

 

1-2. 밤의 호숫가

 

호숫가에서 백조들을 본 왕자는 말할 수 없는 아름다움에 사로잡힌다. 백조에서 아름다운 여인으로 변신한 오데트 공주는 자신들이 악마 로트바르트의 마력에 의해 백조가 되었으며, 누군가의 헌신적인 사랑의 힘만이 마법을 풀 수 있다고 말한다. 사랑에 빠진 지그프리드 왕자는 그녀의 마법을 풀어 주기 위해 오데트에게 영원한 사랑을 약속한다. 오데트는 만일 약속을 어기면 어느 누구도 그들을 구할 수 없다고 왕자에게 경고한다. 새벽이 가까워 오자 오데트는 다시 백조가 되어 호숫가를 떠나고 지그프리드 왕자는 멀어져가는 백조를 보며 다시 한 번 사랑을 다짐한다.

 

2-1. 왕궁 무도회

 

각 나라 공주들이 왕자의 약혼녀가 되기 위해 왕궁 무도회에 참가했지만 이미 오데트에 대한 사랑으로 가득 찬 왕자의 마음은 그 누구한테도 끌리지 않는다. 그 때 귀족으로 변장한 악마 로트바르트가 딸 오딜(흑조)을 데리고 등장한다. 왕자는 이 아름다운 여인이 오데트와 닮아 당황한다. 흑조 오딜은 왕자를 유혹하고 순간적으로 오딜을 오데트 공주로 착각한 왕자는 그녀에게 사랑을 고백한다. 순간 무도회장 밖의 창문에 오데트(백조)의 애처로운 몸짓이 나타난다. 왕자가 오딜에게 준 하얀 장미는 흑장미로 변하고, 오딜은 흑장미를 사방에 뿌리며 오데트와의 약속을 깬 왕자를 조롱한다. 로트바르트는 자기 계략의 승리를 선언한다. 지그프리드는 호수에서 들었던 오데트의 경고를 떠올리며 호숫가로 달려간다.

 

2-2. 밤의 호숫가

 

오데트는 백조들에게 로트바르트의 음모로 지그프리드가 그들을 배신하게 된 것을 이야기한다. 왕자가 호숫가로 뛰어와 오데트에게 용서를 빌지만 악마 로트바르트가 두 사람을 떼어 놓으려고 한다. 오데트와 지그프리드는 로트바르트와 힘겨운 싸움을 시작한다. 격렬한 사투 끝에 악마 로트바르트는 죽음을 맞이하고 마침내 오데트와 지그프리드의 순수한 사랑은 행복한 결실을 맺는다.

 

유니버설발레단SINCE 1984

러시아 마린스키발레 정통성을 이어받아 한국발레의 수준을 높이다!

유니버설발레단이 설립된1984년에는 국가가 설립한 국립발레단(1962년 창단)과 광주시에서 설립한 광주시립무용단(1976년 창단)만이 있었다. 설립 당시만 하더라도 국내에 남자 무용수가 부족해 인쇄소 직원이나 연극인을 무대에 세울 만큼 열악했으나, 각고의 노력 끝에 1992년 마린스키발레단의 예술감독이었던 올레그 비노그라도프를 초빙하는데 성공한다. 이후 <백조의 호수>를 시작으로 유니버설발레단은 국공립 단체가 생각지 못했던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의 전통을 최초로 정식 수입해 국내에 정착시켰다.

한국발레 최초의 해외투어 실시, ‘발레 한류를 개척하다!

유니버설발레단은 1985년부터 한국 발레단 최초로 해외 투어를 시작해 발레의 변방이나 다름없었던 한국 발레를 세계무대에 소개해왔다. 그 결과, 2001년 국내 최초로 워싱턴 케네디센터, 뉴욕 링컨센터, LA뮤직센터에서 공연해 뉴욕타임스의 호평을 받았다. 발레단은 2011년부터 유니버설발레단 월드투어를 통해서 본격적인 발레 한류를 개척하고 있다. 창작 발레 <심청>은 발레의 본고장 러시아와 프랑스에 초청되어 한국 발레의 역수출이라는 성과를 낳았다. 이밖에도 일본, 대만 등 아시아권을 넘어 미국, 캐나다, 콜롬비아 등 아메리카와 남아공, 오만 등 중동과 아프리카 대륙까지 전 세계 주요국에 초청받아 발레단의 공연뿐 아니라, 수준 높은 발레 교육도 큰 관심을 받으며 한국 발레의 입지를 탄탄히 정착시키고 있다.

세계적인 발레 스타의 산실, 유니버설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은 모체인 선화예술학교와 직영 발레 교육기관인 유니버설발레아카데미, 줄리아 발레스쿨, 워싱턴 키로프 발레아카데미(Kirov Academy of Ballet, Washington D.C.)를 설립하여 세계적인 무용수들을 꾸준히 배출해왔다. 문훈숙 단장을 비롯해 국립발레단 강수진 단장, 서울발레시어터 김인희 전 단장, 재독 안무가 허용순, 아메리칸 발레 시어터(ABT) 수석무용수 서 희, 슈투트가르트 발레단 수석무용수 강효정과 에반 맥키, 볼쇼이발레단 수석무용수 시묜 츄진, 미국 보스턴발레단 수석무용수 한서혜, 독일 드레스덴 젬퍼오퍼발레단 수석무용수 이상은, 스페인 국립무용단 수석무용수 김세연, 핀란드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하은지, 네덜란드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최영규, 전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강예나 그리고 간판스타 황혜민, 엄재용, 강미선, 김나은, 이동탁, 강민우, 홍향기 등이 그들이다.

세계 거장 안무가들이 인정한 유니버설발레단

2000년대 들어 유니버설발레단은 한국 관객에게 보다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고, 해외에 높은 기량의 국내 무용수들을 소개하기 위해서 유럽의 드라마 발레부터 컨템포러리까지 다양한 레퍼토리를 소개해왔다. 그 결과 존 크랑코, 케네스 맥밀란, 이어리 킬리안, 나초 두아토, 윌리엄 포사이드, 한스 반 마넨, 오하드나하린등 해외 거장들로부터 국내 최초로 공연권을 허가받아 한국 발레의 레퍼토리를 풍성하게 했음은 물론이거니와 유럽에 한국 발레의 예술적 우수함을 알리는 계기를 만들었다.

국민의 사랑을 받는 친절한 발레단으로!

유니버설발레단은 관객에게 더 가깝게 다가가기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기울이고 있다. 2008년부터 한국 발레 최초로 실시한 공연 전 발레 감상법 해설’, ‘공연 중 실시간 자막제공및 찾아가는 발레특강인 문훈숙의 발레 이야기는 기업CEO부터 일반 관객들까지 크게 환영받고 있다. 발레단은 그동안의 사랑과 성원을 보답하고자 '문화나눔' 사업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08 [13:50]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ㅣ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휴암로217번길 117-57ㅣ편집실ㅣ 양주시 회천2동 정안빌딩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