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7.11.25 [19:56]


동두천
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교육/여성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동두천 > 정치/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성원 국회의원, 공공기관 46.4%가 지방인재 채용 기준 35% 미달하고 있어”
예금보험공사, 기업·산업은행, 마사회, 코트라 등 대형공공기관 대거 기준 미달
 
의양신문

▲     © 의양신문

김성원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동두천연천)이 국무조정실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전체 공공기관의 지방인재 채용 현황에 따르면, 319개 전체 공공기관 중 지방인재 채용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기관이 46.4%149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육성지원에 관한 법률은 공공기관과 상시근로자수가 300명 이상인 기업(대기업)은 신규 채용인원의 일정 비율 이상을 지역인재로 채용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35% 이상인 경우 필요한 지원도 가능하도록 했다. 그런데 2016년 기준으로 정부 공공기관 319개 중 149개 기관이 신규 채용 시 지역인재를 35% 이하로 채용하면서 관련 법 취지를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주요공공기관별로 보면 직원 평균연봉이 11천만원을 육박하는 한국예탁결제원은 지역인재를 신규로 채용한 비율이 28.1%(32명 중 9)에 그치고 있었다. 또한 신용보증기금 30.5%(95명 중 29), 한국무역보험공사 26.7%(30명 중 8), 한국석유공사 25%(4명 중 1), 한국산업은행 23%(60명 중 14), 한국마사회 21%(58명 중 12) 등 청년층이 선호하는 고연봉의 공공기관들이 줄줄이 지방인재 채용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었다. 심지어 예금보험공사, 한국소비자원 등 19개 공공기관은 2016년 신규채용 시 지방인재를 단 한명도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문제는 정부의 대처가 너무 안일하다는 점이다. 현재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육성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공공기관 및 기업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도록 규정돼있다.

 

하지만 동 법률의 소관부처인 교육부는 지역인재 채용을 위해 노력해야 할 의무가 있는 공공기관 및 300인 이상 기업 현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법을 이행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계획 수립, 예산확보 등 각종 행정조치들을 시행하지 않고 있었다. 심지어 문재인 정부가 지난달에 발표한 내년도 예산안에도 법률에 명시된 지방인재 채용 지원 예산이 반영되지 않았다.

 

그리고 각 정부부처의 업무를 통할해야 할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 역시 공공기관의 지방인재 채용현황 및 법률상 필요한 각종 지원제도 운영 등에 관해 기획재정부, 교육부 등과 정책협의 및 조정 노력이 사실상 전무했다.

 

이번 공공기관 지방인재 채용에 대해 보고받은 김 의원은 최근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면서 지방인재 채용 확대 등을 노력한다고 연일 큰 목소리를 내고 있다.”하지만 지역인재를 많이 채용하는 공공기관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제재조치 시행 등의 차별화된 제도 시행이 없는 상태에서는 그야말로 공염불에 그칠 것이므로 조속하게 보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2 [08:44]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ㅣ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휴암로217번길 117-57ㅣ편집실ㅣ 양주시 회천2동 정안빌딩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