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스포츠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7.09.21 [05:58]


경제/사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공인연합회, 공정위의‘공시대상 기업집단 지정 확대’조치 지지에 나서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 확립의 계기 되길”
 
의양신문

 

소상공인연합회, 12공정위의 공시대상 기업집단 지정 확대에 지지 논평

 

▲     © 의양신문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12일 논평을 내고 최근 공정위의 공시대상 기업집단지정 확대 조치에 대해 지지의 뜻을 밝히고, 이를 통해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가 확립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지난 3, 공정거래위원회가 네이버 등 준대기업에 대해 실질적인 지배구조를 심사하고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 과감하고도 용기 있는 법집행 의지라며 높이 평가했다.

 

연합회는 또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이와 더불어 대기업의 사회 책임과 미래 비전을 강조한 메시지를 보낸것은 미래비전 제시와 더불어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동반·상생경제로 선도하라는 진정성 있는 주문이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이와 함께, 이번에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된 기업들에 대해서도 더 이상 형식적 지배구조 개선이나 IT기업의 특성만을 내세울것이 아니라, 공유경제와 경제민주화에 적극적으로 동참, 동반·상생을 통한 사회적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연합회 논평>

공정위의 공시대상 기업집단지정 확대를 적극 지지하며,

이를 계기로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가 확립되기를 기대한다

 

대기업을 국가경제의 동력으로 삼아 국가경제의 양적 성장을 일궈온 대한민국은 경제성장이 현저하게 둔화됨에 따라 성장 동력을 잃어버린채 사회 양극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몰락 등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2017년은 저성장으로 사회 양극화의 수렁에 빠진 대한민국의 경제구조를 소상공인, 중소기업 중심의 풀뿌리 경제로 체질 개선을 이루어 경제민주화를 실현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회복해야 하는 중요한 해임을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그 첫걸음은 그동안 소상공인들과 중소기업의 양보 속에 고도의 초과이윤을 누려온 대기업들이 공유경제와 경제민주화에 대한 각오와 더불어 인식을 새롭게 하고 공정한 시장 경제의 원칙에 적극 동참하는 것에서 시작된다.

 

시장의 공정한 질서를 만들어 가는 주무기관인 공정거래위원회의 수장에 그동안 경제민주화와 공정거래에 관한 깊은 연구와 끊임없는 실천에 앞장서온 김상조 위원장이 중책을 맡아 과감한 법집행에 나서고 있어 700만 소상공인들은 안도와 함께 큰 희망을 갖고 있다.

 

1999년 종합 개정된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은 그동안 대기업의 지배구조 개선에 촛점을 맞추어 대기업 총수의 전횡을 견제하는 데 많은 이바지를 해왔으나 대기업들은 지주회사, 특별관계인을 통한 순환투자 등 탈법적 수단으로 이를 교묘히 탈피하여 왔다.

 

그동안 형식적인 지배구조개선으로 제 할일을 다한냥 행세하던 대기업들에 대한 대응으로, 지난 93,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네이버 등 준대기업에 대해 실질적인 지배구조를 심사하고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한 것은 과감하고도 용기 있는 법집행 의지로 높이 평가하는 바이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대기업들에 대한 규제와 더불어 대기업의 사회 책임과 미래 비전을 강조한 메시지를 보낸것은 격변하는 글로벌 경제 환경에서 우리 대기업들이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미래비전을 발굴하여 제시하고 소상공인들과 중소기업을 동반·상생경제로 선도하는 모습을 솔선하라는 진정성 있는 주문이라고 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상조 위원장의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고언에 담긴 진정성을 제대로 읽지 않고, 정치, 경제적으로 과도하게 해석하여 일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논란에 대해서는 우려의 시각을 거두기 어려운점이 있다는 것을 논란의 당사자들은 헤아리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소상공인연합회는 700만 소상공인들과 함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소신 있는 철학과 결정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를 표하는 바이며, 이번에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된 기업들도 더 이상 형식적 지배구조 개선이나 IT기업의 특성만을 내세울것이 아니라, 과감하게 공유경제와 경제민주화에 적극적으로 동참,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에 확립에 함께하여, 동반·상생을 통해 사회적 양극화 해소 및 사회적 책무에 공헌하여 나갈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바이다.

 

2017.09.12.

소상공인연합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2 [13:15]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ㅣ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휴암로217번길 117-57ㅣ편집실ㅣ 양주시 회천2동 정안빌딩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