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8.12.14 [08:03]


경기도(북부청)
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교육/여성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경기도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기도(북부청) > 정치/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후보, 청년배당 확대, 청년 국민연금 지원 등 청년정책 발표
“청년에게 희망을 불어넣어 활력이 넘치는 새로운 경기도 만들 터”
 
의양신문

 

청년 정책을 ‘1호 공약으로 발표하며 정책 선거 본격

 

▲ 이재명 예비후보가 '청년, 삶의 주인이 되다' 라운드 테이블에 참여한 청년 예술가들과 함께 자세를 취하고 있다.     © 의양신문

 

관심을 모았던 이재명의 1호 정책은 청년 대책이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성남에서 시행해 전국적인 주목을 끌었던 청년배당에 이어 생애 최초 청년 국민연금 지원사업을 추진키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후보는 6청년들에게는 희망을, 경기도에는 활력을!’이라는 제목으로 청년정책을 발표하고 청년연금 확대와 청년 국민연금 지원, 청년배당 지원 등 모두 7개의 청년 관련 정책을 발표했다.

▲     © 의양신문

 

이 후보가 밝힌 가장 청년정책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청년배당의 경기도 전역 확대와 청년 국민연금 지원이다.

 

먼저, 청년배당 확대는 성남에서 성공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청년배당을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해 경기도가 청년들을 보듬고 격려하겠다는 것이다.

 

▲     © 의양신문

 

이 후보는 성남시장 재직 시절 만 24세의 청년에게 지역화폐로 연간 1백만원을 지원해 지역경제까지 활성화시키는 효과를 거두는 등 청년 복지 증대를 위해 노력한 바 있다.

 

둘째는, 가입연령이 도래한 청년들의 생애 최초 국민연금 지원이다. 청년 국민연금 지원 정책은 만 18세 생일을 맞이한 청년들에게 국민연금 보험료를 지원함으로써 스스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자는 취지다.

 

▲     © 의양신문

 

국민연금 보험료를 지원할 경우 장애 등 미래의 사회적 위험으로부터 안전판을 확보할 수 있고, 나아가 안정된 노후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되는 등 청년들의 미래가 보장되는 혁신적인 정책이라고 할 수 있다.

 

2018년 현재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인구는 16만여 명으로, 국민연금 임의가입자 최저 가입 보험료 9만원을 지급할 경우 연간 146억 원의 재원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     © 의양신문

 

셋째는, 대학생 학자금 대출 이자 지원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높은 등록금에 허리가 휘는 청년들과 학부모들을 지원하기 위해 대학생 학자금 대출 이자를 경기도가 부담하겠다는 것이다.

 

넷째는, 군 입대 청년 상해보험 가입 지원이다. 군 입대 청년들의 상해보험 가입을 지원해 부모들의 걱정을 덜어주겠다는 것이다.

 

다섯째는, 청년 주거복지 확대다. 청년들의 안정적인 주거를 보장하기 위한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출산율 제고를 위한 아이사랑 주택 보급, 산업단지와 창업지원을 위한 공공지원 기숙사 공급이 주요 내용이다.

 

여섯째는, 청년들의 취업과 창업 지원이다. 청년실업을 해소하기 위한 공유공간인 경기청년공간운영과 채용문화 개선 위한 장기현장실습교육브리지 프로젝트, 은퇴-전문가로 구성된 취업·창업 멘토단을 운영해 희망의 사다리를 놓겠다는 것이다.

 

일곱째는, 경기도의 좋은 청년 정책들은 계승해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다. 이는 남경필 경기지사의 청년정책 중 청년계층의 갈등을 조장하고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청년연금을 제외한 청년 마이스터통장과 청년 복지포인트 사업, 구직활동 중인 청년을 지원하는 청년구직지원금 정책은 계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이 같은 청년정책을 효율적으로 집행하기 위해 청년정책을 담당할 컨트롤타워를 운영키로 했다.

 

현재 아동청소년과 소속 청년지원팀으로 존재하는 직제를 확대 개편해 청년 지원정책 컨트롤타워인 청년정책담당관을 신설하고, 형식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청년정책위원회를 강화해 실질적인 민관거버넌스 형태의 청년정책 수립 기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사상 최악의 청년실업률로 다포세대, N포세대로 불리는 대한민국 청년들은 생애 주기별로 봤을 때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꼽힌다. 기성 부모세대보다 학업, 고용, 주거, 결혼 등 모든 면에서 기회가 훨씬 적어 최악의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해결의 주체로 설 수 있게 하자는 것이 이 후보가 청년 대책을 첫 번째 정책으로 채택한 배경이다.

 

이 후보는 헬조선이라는 신조어까지 난무하고 있는 엄혹한 현실 앞에서 청년 문제 해결에 좀 더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 도입으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청년들이 자기 삶에 대한 주인의식을 회복할 수 있는 사회구조, 청년다운 열정과 패기로 도전할 수 있는 환경, 노력하는 만큼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겠다청년들도 냉소와 무관심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정치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후보는 6일 오후 꿈지락네트워크 주최로 경기도 수원시 율전로 공간쉼플에서 열린 청년 삶의 주인이 되다라는 제목의 초청 라운드테이블에서 청년들과의 격의 없는 대화를 통한 소통행보를 이어갔다.

 

전날인 5일에는 청년 문제를 해결하는데 청년의 자발적인 정치 참여가 필수라고 보고 청년정치를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청년정치 발전 기본법제정의 필요성을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에게 제안해 법률안 개정안이 발의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 후보의 제안에 따라 이 의원이 동료 의원 10명과 함께 5일 공동 발의한 정치자금법 일부 개정안은 정당 경상보조금의 7%를 청년정치 발전에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행법은 정당에 지급되는 경상보조금의 10% 이상을 여성 정치 발전을 위해 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을 뿐 청년 정치 발전을 위한 별도의 규정은 없는 상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06 [17:24]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1/7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ㅣ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휴암로217번길 117-57ㅣ편집실ㅣ 양주시 회천2동 정안빌딩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