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8.10.22 [12:02]


경제/사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리코 김창수 대표, 피해호소 기자회견에도 ‘묵묵부답’…도피 의혹까지?
사업자 명의 변경…피해자들, “천인공노할 행위”
 
의양신문
▲     © 의양신문

 

더리코 김창수 대표 환치기 사기고발 기자회견 후 보인 김 대표의 후속 조치가 피해자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기자회견 후 김창수 대표는 사무실 내 본인의 흔적을 지우고자 사진 등 집기를 치우고, 사업자 명의를 박모씨로 바꾸려는 시도를 진행 중에 있는 것이 속속 들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사실상 도피 행각을 벌이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결국 피해자들은 코인 사업을 함께하던 배영학씨와 함께 김창수 대표를 유사수신행위 및 사기죄 혐의로 지난 6월말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검찰 수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 의양신문

 

피해자들은 김창수 대표는, 중국에 머무르며 역시 코인 사업을 하던 배영학씨를 통해 조선족 사회에서 한참 유행하던 리플코인을 겨냥했다자신들이 취급하던 PR코인이 유명거래소에 상장돼 큰돈을 벌면 다시 리플코인으로 바꿔 주겠다고 경과를 설명했다.

 

리플코인을 가진 조선족 피해자들은 김 대표와 배씨의 제안으로 환전 후 “PR코인은 초기에 살짝 오르는 것 같더니 지금은 거래량도 환전 가치도 거의 없는 빈껍데기가 됐다고 호소했다.

 

이에 김 대표는 자신들의 자유의지로 조금 더 경제적으로 나아지기 위해 투자를 한 것인데 생각만큼 이익이 나지 않았다고 돌려달라는 주장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반박했으며, 피해자 기자회견 후 어떠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     © 의양신문

 

또 다른 피해자들도 곧 한국에 입국해 시위 및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하며, 기존 피해자들과 연대해 검찰에 고소 및 고발 조치로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알려왔다.

 

피해자들은 더리코 김창수 대표는 엄청난 부를 축적하며, 침향사업에 매진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우리의 피해는 무려 리플코인 3,300만 개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피해자들로부터 원망의 대상이 되고 있는 김창수 대표의 행보가 앞으로 엄청난 사회문제로 비화될 수 있는 분위기 속, 이에 대한 정부와 검찰의 신속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08 [07:59]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8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ㅣ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휴암로217번길 117-57ㅣ편집실ㅣ 양주시 회천2동 정안빌딩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