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8.11.15 [23:39]


정치/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성원 국회의원 주최 「부동산펀드 토론회」 성료
김 의원 “투자자보호 강화를 전제로 한 부동산펀드 투자확대 필요” 주장!
 
의양신문

 

- 토론자들 개인의 과도한 부동산 투기를 해소하기 위해 부동산 펀드에 대한 규제개선 시급한 목소!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시·연천군)1029일 국회에서 주최한 부동산펀드 투자확대 및 투자자보호 강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가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참석한토론자들은 최근 과열 양상을 빚고 있는 부동산 투기를 해소하고 건전한 투자문화로 전환하기 위해 부동산펀드에 대한 규제 완화가 시급하다고 한목소리를 내며 김의원이 강조한 투자자보호 필요성에 대해 깊은 공감을 나타냈다.

 

토론회를 주최한 김 의원은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 부동산 투기열풍이가라앉지 않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투기 열풍은 한국 사회의 세대간, 계층간 갈등을 유발하는 등 심각한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있다고 진단하였다.

 

▲     ©의양신문

아울러, “이를 해결하기 위해 손쉬운 규제만을 양산하기보다는 보다 발전적으로 부동산 투기수요를 투자로 전환시킬 수 있는 현명한 정책이 필요하다, “투자자보호 강화를 전제로 부동산 펀드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을 공론화 해볼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토론회 발제자인 민성훈 수원대학교 건축도시부동산학부 교수는 해외의 경우국민의 노후를 책임지는 주요 연기금이 부동산펀드를 통해 높은 수익률을 향유하고 결국국민이 돌려받는 구조가 정착되어 있다고 말했다.

 

▲     © 의양신문

 

이어 그러나 우리나라는 부동산 펀드에 대한 과도한 차입 규제로 사업성이 낮아 투자에 발목이 잡힌 상황이라며, “펀드를 통한 국토개발의 이익을국민이 누릴 수 있도록 차입규제를 완화와 함께 투자자보호 장치 강화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발표 했다.

 

자본시장연구원 남재우 박사는 부동산 간접투자기구인 펀드와 리츠 간차입한도의 규제차익 해소를 통해 발전적 경쟁구도를 조성하면 결국 투자자가 수혜를 받게되기 때문에 이를 위한 투자자 보호 강화 필요성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     © 의양신문

 

이어, 법무법인 바른 이현 변호사는 “2015년 자본시장법 개정과정에서 사모펀드에 대한 차입한도 400%가 일률적으로 적용되어 부동산 펀드 특성에 맞는 규제체계가 적용되지못한 측면이 있어 합리적으로 정비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지스자산운용 복준호 부문대표는 실무상 우량한 사업도 차입규제로 놓치는 경우가 많다면서, “규제개선을 통해 다양한 사업이 가능해지면 투자자에게 높은 수익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투자자보호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금융위원회 강영수 자산운용과장은 규제완화건을 접할 때마다 한비자(韓非子), 유노(喩老)편의 千里之堤, 潰于蟻穴”, “천길 둑방도 작은 구멍으로 무너진다는 고사를 생각하고 항상 투자자 보호에 소홀함이 없는지 걱정이앞서는데, 김의원님이 정부당국에 앞서 투자자보호의 화두를 제시하셔서 참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규제완화와 투자자보호가 양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토론 후 거시적인 금융환경을 개선하고 건전한 투자문화를 유도하기 위해 규제완화 및 투자확대도 필요하지만, 투자자인 국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장치 강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결과를 바탕으로 제가 발의한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국회에서 논의를 본격화할 것이라고 마무리하면서, 법안 통과에 대한강력한 의지를 밝혀 회의장을 가득메운 참석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29 [18:23]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ㅣ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휴암로217번길 117-57ㅣ편집실ㅣ 양주시 회천2동 정안빌딩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