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8.12.13 [17:03]


경기도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기도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법하도급의 실태 폭로, 전자카드 도입 통한 임금 직접지불 확인과 불법외국인 노동자 근절 위한 시공사 책임과 처벌 강화 건의”
2018년 행정사무감사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 ‘생생한 건설현장 목소리 듣다’
 
의양신문

 

▲     © 의양신문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조재훈)1116, 경기도 건설본부에 대한 2018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직접 건설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전국민주노동조합 총연맹 건설노동조합 경기지부 임차진 지부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건설현장의 불법하도급과 불법외국인 노동자의 실태에 대해 생생한 얘기를 들었다.

 

 이날 김명원 의원(더민주, 부천6)은 업계에서 주장하는 불법하도급은 없다는 말에 대해 현장 실태를 질문하였다. 이에 대해 임차진 지부장은 법으론 특수한 조건인 경우를 제외하곤 금지되고 있지만, 사실상 현장에선 100% 재하도급을 주고 있다고 봐도 된다고 답변하였다.

 

▲     © 의양신문

 

 이어 임 지부장은 관리비 명목으로 510% 떼고, 이사와 월급제 소장을 두고 시공을 하고 있다철근구조의 경우 100% 재하도급 주고 있다며 현장의 실태를 생생하게 전했다.

 

 또한 임 지부장은 이사의 실태에 대해 때로는 등재이사로 되어 있고, 소규모 회사는 이사가 없어도 재하도급을 받고 있고, 면허대여 행위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답하였다.

 

 김 의원은 불법외국인 노동자 실태에 대한 질문도 이어갔다. 임 지부장은 불법외국인 노동자는 임금착취 당하는 경우가 더욱 많다업체의 입장에서 임금보다 더 많은 수익을 가져올 수 있는 외국인 노동자를 선호하는 것이 사실이다고 증언하였다.

 

 김 의원은 불법외국인 노동자의 단속에 대한 질문도 하며 실제 감독공무원이 현장에 나가 불법노동자를 구분해 낼 수 있느냐고 물었고, 임 지부장은 몇십만원만 주면 쉽게 신분증까지 위조하여 합법적인 외국인 노동자로 둔갑할 수 있으며, 실제 불미스런 사태가 생겨 당사자인 외국인 노동자를 확인해 보면 대부분 불법외국인 노동자이다라고 답변하였다.

 

그러면서 임 지부장은 감독공무원이 불법외국인 노동자를 구분해 내는 것은 가능할 수 있지만, 업체에서 제출서류와 보관서류를 따로 작성하면 단속이 어렵고, 미리 단속이 될 것 같으면 도망가 버리고 없다며 건설현장의 불법외국인 노동자의 관리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하였다.

 

또한 김 의원은 건설노동자에게 임금을 직접 지급하는 방식에 대해 언급하며 건설노동자가 직접 자신의 통장으로 임금을 지급받고 있냐고 질문하였고, 임 지부장은 중간에 관리자가 통장이랑 비밀번호를 가지고 있다고 답해 사실상 계약서 상의 노동자 임금이 중간갈취되고 있음을 증언하였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김 의원은 경기도가 추진하는 대금지급확인시스템을 통해 건설노동자에게 직접 지불이 가능하지 않겠냐고 질문하였고, 임 지부장은 현 구조대로라면 중간 착취는 나타날 수 밖에 없다. 팀장이 일시불로 받고 있어, 건설노동자가 직접 사인하지 않는다면 사실상 직접 받았는지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구체적인 사례를 부연 설명하였다.

 

김 의원에 이어 김직란 의원(더민주, 수원9)은 외국인 노동자의 고용 이유에 대해 물었고, 이에 대해 임 지부장은 작년 중반 이후 경기악화로 내국인이 일자리를 못 찾고 있다. 합법 등록된 외국인 노동자만으로도 지금 정도의 물량은 감당할 수 있다며 외국인 노동자 고용 실태에 대해 설명하였다.

 

 또한 김직란 의원은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경기도의 관리실태에 대해 질의하였다. 이에 임 지부장은 외국인 노동자의 관리는 주로 노동부에서 하고 있지만, 관련 법령의 처벌조항이 미약하여 사실상 실효성은 없다고 답하였다.

 

 마지막으로 조재훈 건설교통위원장(더민주, 오산2)실제 근무한 건설근로자에게 임금이 직접 지불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냐고 질문하였고, 임 지부장은 본인 확인 서명이 필요하고, 전자카드 도입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참고인에 대한 질문이 끝난 후, 임 지부장은 외국인 불법고용을 막기 위해서는 시공사에 대한 제재가 꼭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적발되면 하도급 업체만 처벌받는 현 구조로는 불법외국인 노동자 고용을 막을 수 없다며 시공사에 대한 책임과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건의하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16 [18:19]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1/7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ㅣ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휴암로217번길 117-57ㅣ편집실ㅣ 양주시 회천2동 정안빌딩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