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9.05.21 [17:19]


경기도(북부청)
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교육/여성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경기도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기도(북부청) > 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주지역 산업폐기물소각장 불법, 눈먼 공무원들
 
장재원기자

 

- 음식물 불법소각, 독성 강한 가성소다 제제 없이 하수구 방출

- 제보자, "가끔 나타난 공무원들, 불법현장 직원과 노닥노닥"

- 관계공무원, 동영상 확인후 "촬영날짜 몰라서 안돼" 딴소리

 

▲     © 의양신문

 

[의양신문=장재원기자]양주 지역 생활 및 산업폐기물 소각장이 음식물쓰레기를 불법으로 소각하고 독성 강한 가성소다 폐수를 하수구에 무단 방류하는 심각한 불법을 저지르고 있지만, 경기도의 관련부서는 손 놓고 불구경 차원을 넘어 '쉬쉬' 덮으려는 모습이다.

 

지난 2월 말 익명을 요구한 한 제보자는 " 양주시 남면 소재 A소각장에서 불법행위로 심각한 환경오염을 시키고 있지만, 담당공무원들은 나와도 직원들과 노닥거리다 돌아가는 등 환경보호에 대한 심각성 때문에 제보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익명의 제보자는 "최근에 촬영한 것이다"라며 총 7편의 동영상을 제시했다.

 

이 동영상은 소각로에 사용하고 난 가성소다 폐수를 집수정에서 비밀 관을 통해 공장 내 하수관거를 통해 도로 하수구로 흘려보내는 영상과, 이 곳에서 소각하면 안되는 음식물쓰레기를  2기의 소각기 중 1호기에서 소각해 액체화 된 소각재를 역시 동일한 방법으로 흘려보내는 장면들이 구체적으로 촬영돼 있다.

 

여기에 S() 음식물쓰레기 처리 회사 탱크로리(25)가 심야에 은밀하게 도착해 비밀리에 시설한 음식물쓰레기 저장고에 고압동력 호스로 유입시키는 장면과 회사 내부의 시설현황 등 다양한 각도에서 불법처리 과정이 구체적으로 드러나 있다.

 

이 소각장은 양주 이외 파주 김포 등지에도 대규모 소각장을 운영하는 대형소각업체로서,2기의 소각로 시설에 생활폐기물(62/1)과 열회수용 고형연료(43/1) 소각이 허가된 업체다. 폐열난방과, 전기생산까지 사업계획을 세운 규모급 업체지만, 생활폐기물 중 음식물쓰레기는 처리할 수 없게 돼 있다. 또 소각로에 사용한 가성소다 폐수 역시, 법상 지정폐기물로서 폐기물 처리업체에 전량 의뢰 처리해야 하지만 이곳은 동영상에 나왔듯, 하수구로 무단방류하고 있다. 형식적인 허위계약을 하고 처리는 불법으로 하는 것.

 

제보자는 "이곳에서 약 1년 여간 근무를 했지만 단 하루도 거르지 않고 불법이 만연해 왔다"고 주장한다. 특히 "음식물쓰레기 탱크로리가 매일 밤이면 이곳에 도착해 심야 불법작업 하면서, 환경을 오염시키는 심각한 현장이지만, 관계 공무원들은 가끔 나와서 사무실 직원들과 커피나 마시고 놀다 갈 뿐, 시설이나 작업장 관리감독은 강 건너 불구경이다"라고 말했다.

 

사정이 이런데, 본지 기자가 정보를 입수하고 확인 요청해서 나온 이 업체의 현황 자료 '최근 민원현황'난에 " 최근 1년간 고형연료 사용시설 관련 민원사항 없음"이라고 적혀 있는가 하면,

경기북부청 관련부서는 지난 2012년부터 실시한 점검 자료에 의하면 연간 2~3회씩 총 12회 점검기록사항이 있었지만 단 한 차례도 적합 내지 합격기준 없이 모두 대기배출허용기준초과, 폐수배출시설운영일지 미작성, 굴뚝 자동측정기기운영미준수 등 심각한 위법지적사항이 적발됐다.

 

그러나 이 업체에 대한 행정조치는 단 한 번 없이 모두 경고 내지 개선명령만 있었을 뿐 행정처분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기자가 입수한 동영상을 확인 시켜주고 있으나 현재까지 묵묵무답으로 일관하는 등 해당 공무원의 답변으로는 "촬영날짜가 명확치 않아 처리하기 곤란하다."라며 즉시 현장 확인 등 적극적 노력보다는 뒷짐 지고 피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공무원이 현장을 나가 제대로 단속이 이루어질지 환경행정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현장이다.

 

한편 이 업체행정처분 현황으로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경고, 개선명령 등 10차례를 넘고 있으며 동종처분에 있어서도 2년 동안 4회를 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경기도 관련부서의 봐주기식 행정이라는 일환으로 지적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02 [08:26]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1/7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화합로 1258번길 15 3동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