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9.07.21 [00:02]


경기도(북부청)
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교육/여성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경기도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기도(북부청) > 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 K-뷰티엑스포, 신흥시장 인도네시아서 63억 수출 길 열어
 
의양신문

 

2019 K-뷰티엑스포 인도네시아, 4~6일 성황리 개최

국내 기업 63개사(경기도 32개사 46부스), 해외 기업 67개사 참여해 200개 부스 마련

행사결과 8천여 명 방문, 79063억여 원 수출상담 실적 거둬

 

▲     © 의양신문

 

[의양신문=박진영기자]경기도 뷰티기업 32개사가 화장품 소비인구 8천만 명 시장 인도네시아에서 63억 여 원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두고 돌아왔다.

경기도는 지난 4~63일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JIExpo)'에서 ‘K-뷰티엑스포 인도네시아(K-BEAUTY EXPO INDONESIA)’을 성황리에 개최,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10일 밝혔다.

▲     © 의양신문

특히 이번 K-뷰티 엑스포 인도네시아에는 국내 뷰티 강소기업 63개사는 물론, 같은 전시장에서 동시 개최된 ‘Indo Beauty Expo 2019’에 참가한 글로벌 기업 67개사 등 총 130개사가 참여해 행사의 시너지 효과를 높였다.

인도네시아는 뷰티제품 매출 규모가 연 평균 13% 성장률을 기록중인 떠오르는 유망시장이다. 2018년 하반기 기준 인도네시아 식약청의 매월 화장품 BPOM 인증 허가 처리건수가 약 5,000건에 달하는 것도 그 이유 중 하나다. 더욱이 빠른 시장 성장세와 한류로 인한 한국 화장품 수요 급등으로 지난해 한국 화장품에 대한 수입은 2017년 대비 60.8%의 성장률을 보였다.

▲     © 의양신문

이번 전시회 역시 한국산 스킨케어 제품과 뷰티 디바이스에 대한 글로벌 바이어와 현지 소비자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실제 사흘 동안 총 79063억여 원의 수출상담 실적을 기록했고, 8천여 명의 참관객이 행사장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도는 도내 32개 뷰티 중소기업에게 부스참가비와 통역 서비스를 지원, 그 결과 무려 150여 개 사의 바이어들로부터 상담 요청이 쇄도하는 등 부스 앞이 장사진을 이루기도 했다.

▲     © 의양신문

특히 유통 대기업인 롯데홈쇼핑 본사에서 직접 부스를 구성해 인도네시아 현지 협력 바이어를 초청, 우리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상담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참가기업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친환경 손소독제를 취급하는 용인의 수산씨엠씨 관계자는 참관객들의 수준이 매우 높아 만족스러웠다. 첫 번째 전시회임에도 불구하고 매우 훌륭했다내년 인도네시아 전시회도 꼭 참가 할 것이라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     © 의양신문

부천의 비앤에프코퍼레이션은 이번 전시회에서 굴지의 빅 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하는 등 아세안 신흥시장 개척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

비앤에프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의 성과를 더욱 확대할 수 있도록, 인도네시아 시장진출의 가장 큰 걸림돌인 해외규격 인증취득 및 해외마케팅 지원 확대를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도 관계자는 유망 뷰티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출 성공 가능성을 높은 관심과 호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통해 뷰티 강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다음 K-뷰티엑스포는 오는 56일 중국 상하이 NECC(국가회의전람센터) 전시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0 [05:39]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6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화합로 1258번길 15 3동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