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9.12.15 [00:55]


의정부
문화/교육/여성
정치/의회
경제/사회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의정부 > 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정부시 방치폐기물처리명령 취소소송 항소심 승소
보람장례식장 뒤 방치폐기물 30,000톤 처리 가능
 
장재원기자

 

▲     ©의양신문

[의양신문]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구) 도시환경산업의 방치폐기물 처리이행보증주체인 한국건설자원공제조합(이하 조합’)20181월 소송제기한 방치폐기물처리명령 취소소송에서 1심에선 패소했으나, 지난 74일 열린 항소심에서 승소함에 따라 현재 환경부 주관 하에 전국적으로 진행중인 방치폐기물 행정대집행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되었다.

 

시는 지난 201711월 조합 측에게 허가부지 내에서 방치폐기물 30,000톤을 처리할 것을 명령했으나 조합측은 허가부지 내·외에서 토사를 포함한 30,000톤을 처리해야 한다고 맞서며 소송을 제기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시·도지사는 방치폐기물에 대한 처리명령을 함에 있어 적절한 처리를 통한 환경보존 및 자원의 효율적 이용이라는 행정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대상을 선정할 수 있는 폭넓은 재량권이 있는 등 처리명령 대상에 제약을 받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시가 항소심에서 승소함에 따라 조합측은 항소심에서 패소함에 따라 처리물량이 허가부지내로 국한되어 건설폐기물, 혼합폐기물, 소각폐기물 등 30,000톤의 처리 의무를 지게 되었다.

 

이종태 자원순환과장은 조합측과 벌인 항소심에서 승소함에 따라 방치폐기물 66,000톤 중 30,000톤을 치울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늦어도 연말까지 방치폐기물 전량을 치워 깨끗하고 쾌적한 의정부 만들기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515일부터 국·도비 지원을 받아 방치폐기물 행정대집행에 따른 반출을 시작하였고 75일 현재 소각폐기물을 제외한 1차 계약물량 21,500톤의 87%18,674톤의 처리실적을 보이고 있다.

 

또한 소각폐기물 2,900톤도 사유지의 행정대집행 계고가 끝나는 85일 이후 반출 가능하며 8월말이면 1차 계약분 전량이 치워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09 [13:50]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화합로 1258번길 15 3동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