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9.09.21 [03:02]


연천
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교육/여성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연천 > 문화/교육/여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천미라클 야구단 손호영 2020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LG트윈스에 부름
‘3라운드 전체 23순위, 팀에 필요한 선수 되겠다’ 각오
 
현호길기자
▲     © 의양신문

 

[의양신문]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의 내야수 손호영이 2020KBO 신인드래프트에서 LG트윈스에 3라운드 전체 23순위로 지명된 이후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

손호영은 2020KBO 신인 드래프트에 해외 프로선수출신 자격으로 참가하였으며, 지난 8월 초에 열린 KBO 트라이아웃에서 기량을 선보였다. 이 자리에서 프로야구 10개 구단 스카우트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아 드래프트에서 지명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연천 미라클의 내야와 타선의 핵심으로 활약하고 있는 손호영은 안양 충훈고를 졸업하고 홍익대에 입학, 1학년 때부터 주전 유격수로 활약하다 손호영의 재능을 눈여겨본 미국 시카고 컵스에 발탁되어 2014년 공식입단했다. 그 후 3년간의 마이너 리그 생활을 마치고 국내로 돌아온 손호영은 병역을 해결하고 2019년 연천 미라클에서 활약하고 있다.

손호영은 그동안 미국 마이너리그에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연천 미라클에서좋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수비센스와강한 어깨, 빠른 발을 가지고 있다. 재기를 준비하던 손호영은 고교 시절 은사인연천 미라클 김인식 감독에게 연락을 취해 팀의 입단을 타진했고, 올해 초 입단하여 주축선수로 활약했다.

지명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손호영은 지금까지 뒷바라지 해주신 부모님께 감사하다.”고 전하면서, “프로에서 좋은 활약으로 그 은혜를 갚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도록 발판을 만들어 주시고, 연천 미라클 구단을 든든하게 지원해주신 김광철 연천군수님께 진심으로 감사인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연천 미라클의 김인식 감독은 호영이를 고등학교 때부터 지켜봤는데 예전보다 파워까지 겸비되어서 앞으로 좋은 활약이 기대된다. 반드시 LG 내야진의 꼭 필요한 선수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기대를 내비쳤다.

경기도 연천을 연고로 하는 연천 미라클은 연천군의 지원 아래 경기도에서 주최하는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경기도독립야구연맹리그2개의 리그에 참가하고 있으며, 두 리그에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 손호영 프로필 -----

 

현 연천미라클 내야수

2020 KBO 드래프트 2323순위로 LG 트윈스 지명

 

평촌중-충훈고-홍익대

전 미국 시카고 컵스(마이너)

- 유진 에메랄즈(싱글 A)

- 아리조나리그 컵스(루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05 [10:49]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화합로 1258번길 15 3동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