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9.11.12 [11:59]


경제/사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다시 개최해야 61.4%
 
의양신문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도 불구하고 의혹이 해소되지 않아

인사청문회 재개최 찬성 61.4%, 반대 32.0%

 

[의양신문]지난 4일 무산된 조 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6일 하루 동안 실시하는 것으로 여야 간 합의가 이루어졌다. 당초 2일과 3일 예상되었던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조 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처해 본인과 본인의 가족과 관련한 각종 논란과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으나, 자유한국당이 다음날인 3일 조 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내용을 반박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혼란과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해 우리 국민들은 각종 논란과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조 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다시 개최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94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8월 정례조사에서인사청문회 재개최 의견공감도를 질문한 결과, 과반 이상인 61.4%국회법과 상관없이 다시 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국회법상 청문회 기간이 지났기 때문에 청문회를 개최하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은 32.0%인 것으로 조사됐다.

▲     © 의양신문

 

이러한 조사결과는 우리 국민들은 조국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고 있는 각종 논란과 의혹을 여야가 함께 인사청문회를 통해 공식적으로 검증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세부적으로, ‘국회법과 상관없이 다시 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61.4%)는 응답은 여성층(62.1%), 연령별로 60세 이상(64.7%), 권역별로는 대구/경북(70.2%), 직업별로는 가정주부(66.1%)와 학생(66.0%),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74.0%),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81.6%)과 바른미래당(75.5%) 지지층, 기자간담회를 통해 논란 및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는 응답층(76.4%), 장관 임명 반대층(81.7%)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국회법상 청문회 기간이 지났기 때문에 청문회를 개최하지 않아도 된다라는 의견(32.0%)은 남성층(34.4%), 연령별로 40(42.3%), 권역별로는 광주/전라(54.6%), 직업별로는 자영업(36.2%),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49.8%),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48.7%)과 정의당(51.8%), 기자간담회를 통해 논란 및 의혹이 해소되었다는 응답층(59.3%), 장관 임명 찬성층(60.9%)에서 높게 나타났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06 [08:23]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화합로 1258번길 15 3동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