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9.12.06 [11:39]


오피니언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DMZ 가치로 한국인은 ‘생태 자원’, 독일인은 ‘분단 상징’ 꼽아
 
박진영기자

경기연구원, DMZ 관련 한국인 500, 중국인 150, 독일인 150명 대상 설문조사 실시

DMZ 관련 정책 인지도는 일반적인 정책 인지도보다 높아DMZ에 관한 관심 반증

DMZ 비전은 보전중심으로 수립해야(가칭)DMZ 관리청 설치 필요

 

세계적으로 마지막 냉전 유산이자 생태계의 보고인 DMZ의 효용과 가치가 재조명되고 있는 가운데, DMZ를 바라보는 한국인과 외국인의 인식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716일부터 26일까지 한국인 500, 중국인 150, 독일인 150, 8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DMZ 정책의 주요 방향과 시사점을 담아 <한국인과 외국인이 본 DMZ의 이미지와 가치> 보고서를 발간했다.

조사 결과, DMZ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로는 북한7.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휴전선’(6.8%), ‘남북분단’(6.0%), ‘지뢰’(5.4%), ‘평화’(5.0%)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한국인이 북한’(8.6%), ‘남북분단’(8.4%), ‘지뢰’(8.4%)순으로 응답했지만, 중국인은 평화’(12.0%), 독일인은 모르겠다’(10.7%)를 최우선으로 답해 차이를 보였다.

DMZ에 대한 가치 요소 8(생태 자원, 문화 자원, 관광 자원, 경제 자원, 분단 상징, 전쟁 상징, 평화 상징, 남북통합 상징)를 선정하여 측정한 결과, 100점 만점에 분단 상징’(75.5)이 가장 높았으며, ‘경제 자원’(62.0)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국가별로 보면, 한국인은 생태 자원’(82.4)을 월등히 높은 요소로 꼽았지만, 중국인은 전쟁 상징’(71.2), 독일인은 분단 상징’(73.9)을 높게 평가했다.

DMZ 관련 정책 인지도는 일반적인 정책 인지도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나 DMZ에 관한 관심을 반증하고 있다. DMZ 관련 정책 가운데 평화공원 조성 계획52.1%로 가장 높고, ‘감시초소 시범 철거평화의 길 조성50.0% 이상으로 나타났다.

반면, DMZ 관련 정책에 대한 동의 정도는 100점 만점에 유네스코 자연유산 등재 추진’(80.5)이 가장 높은 동의를 얻었다.

DMZ 활용 관련해서는 한국인의 자연보호 우선’(54.4%)에 비해 독일인은 자연보호와 경제개발 절충’(48.7%)을 선호하는데, 이는 동서독 접경지역을 그린벨트로 활용한 경험에서 기인한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

한편, 한국 방문 경험이 있는 독일인 응답자 75.8%DMZ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중국인 방문률(50.4%)에 비해 상당히 높아 매력적인 관광목적지로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연구를 수행한 이정훈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설문조사 결과, 한국인은 DMZ의 생태적 가치를 높게 평가하여 자연보호를 중시하는 점을 알 수 있으며, 이를 고려하여 DMZ의 비전은 보전에 중점을 두어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선임연구원은 또한 설문조사 결과 DMZ에 대해 독특하다는 응답이 100점 만점에 67.2점으로 브랜드 자산 지표 중 가장 높게 나타난 만큼 DMZ가 가진 차별성과 독특한 이미지를 기반으로 DMZ를 국제적인 관광목적지로 브랜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DMZ의 현재 인지도는 낮지만 관광목적지로 브랜딩을 강화하면 글로벌 관광상품으로 특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마지막으로 “DMZ의 실체를 보강하고 강화하기 위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생태평화공원 조성과 같은 구체적 과제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면서 “(가칭)DMZ 관리청을 설치하고 DMZ 거버넌스를 구축하면 정책의 효율화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15 [05:48]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화합로 1258번길 15 3동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