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9.11.18 [17:18]


연예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피터펀, 데뷔 10년 팬들이 준비해준 콘서트 연다
터펀, 데뷔 10년 팬들이 준비해준 콘서트 연다 , 데뷔 10년 콘서트 울고 웃고 감동하는 무대 예고
 
의양신문

듬뿍 쏟아진 팬사랑 팬바보 입증으로 보답

 

▲     © 의양신문

 

[의양신문=윤경숙기자]‘행사 대통령피터펀이 데뷔 10년을 맞아 팬들이 정성껏 준비해준 콘서트 열게 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112일 오후 5시 광주 광산문화예술회관에서 10주년 단독콘서트 뽕짝쇼를 개최한다. 이번 콘서트는 팬클럽인 펀스드림이 대관부터 조명 음향 연출 등 공연 전반에 걸쳐 준비해 피터펀이 한 단계 더 성장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팬들의 뜨거운 사랑의 힘입어 티켓 발매 10일 만에 540석 전석이 매진, 10주년 콘서트를 더욱 의미 있게 치를 수 있게 됐다.

▲     © 의양신문

 

피터펀은 화려한 입담과 열정적인 무대매너로 2천여회 크고 작은 공연을 통해 행사대통령으로 불리고 있는 성인 가요 가수. 지난해 KBS ‘아침마당-도전 꿈의 무대에 출연해 최고인기상을 수상하며 화제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현재 보성군, 광명시 홍보대사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그는 탄탄한 가창력과 무대매너를 인정받고 있는 실력파다.

 

 

영원한 동심의 소유자 피터팬과 재미를 뜻하는 (Fun)’을 모아 대중들에게 즐거움과 순수한 마음을 전해주겠다는 의미를 담아 피터펀으로 예명을 정한 후 지난 2009찍어주세요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10년 동안 성실의 아이콘’ ‘노력의 교과서로 수많은 무대에 올라 즐거움을 전한 피터펀은 자신의 첫 콘서트로 울고 웃고 감동하는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     © 의양신문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은 피터펀은 보내준 사랑에 화답하는 팬바보임을 보여주기 위해 오랜 시간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신곡 발표 무대를 따로 마련해 정성을 다한 신곡을 가장 먼저 팬들에게 들려줄 계획이다.

 

10년의 활동을 기념하며 1부 과거, 2부 현재, 3부 미래를 주제로 총 3부로 공연을 구성, 1부에는 지나온 삶을 노래와 시 등으로 들려주며 마음껏 소리 내어 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2부는 성대모사 콩트 등 실컷 웃을 수 있는 시간이 이어진다. 3부는 신곡 웃고 삽시다’ ‘대원사 벚꽃길’ ‘나의 행복등을 처음으로 선보이며 팬들과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는 시간이 펼쳐질 계획이다.

 

신곡부터 잊혀져간 뽕짝쇼를 부활하고 옛 추억을 소환하는 콘서트, 탄탄한 가창력을 확인 할 수 있는 노래가 어우러진 쇼로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울고 웃는 추억과 미래를 여는 콘서트가 될 전망이다. [사진제공 펀스드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24 [06:54]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화합로 1258번길 15 3동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