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청)의정부양주포천동두천연천교육경찰서*소방서*보건소지역명소동정오늘의 운세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19.12.07 [17:56]


문화/교육/여성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문화/교육/여성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자詩〕무제-7
시인/수필가 김병연
 
의양신문

 

[의양신문=윤경숙기자]독서는 인간을 풍부하게 만들고

대화는 인간을 재치 있게 만들며

글을 쓰는 것은 인간을 정확하게 만든다.

 


그 유명한 처칠과 에디슨과 아인슈타인의 공통점은

학교에서도 포기한 학습부진아였지만

아무도 못 말리는 독서광이었다.

 

아쉬워하지 않고 후회하지 않는 삶이

어디에 있겠으며

비바람 맞고 눈보라 이겨내며 살아가지 않는 나무가

어디에 있으랴만

삶에는 모범답안은 있어도 정답은 없기에

모순과 갈등과 후회는 있게 마련인 것 같다.

 

겸손한 사람이 훌륭한 일을 했을 때는

존경이라는 감동이 생기고

교만한 사람이 같은 일을 했을 때는

시기와 질투라는 감정이 생기기 쉽다.

 

역사에 특별한 흔적을 남기고 간 사람들을 보면

마냥 세파에 떠밀려 살아온 것이 아니고

치열하게 자신과 환경에 항거하며

가치 있는 삶을 산 사람들이 많다.

 

인생은 한 권의 책과 같다.

어리석은 사람은 대충 책장을 넘기지만

현명한 사람은 공들여 읽고 메모까지 한다.

 

철나자 죽는다는 말처럼

비로소 삶의 의미를 깨닫고 나니

죽음을 완성할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 것이 인생이다.

 

마지막 시간이 지나간 후 폐허의 시간에서

목 놓아 울어본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이 세상은 우리의 필요를 위해서는 풍요롭지만

탐욕을 추구하는 사람에게는

말할 수 없이 궁핍한 곳이다.

 

태산이 안개에 가렸다고 동산이 될 수 없고

참나무가 비에 젖었다고 수양버들이 될 수 없듯이

걸레는 빨았다고 해서 행주가 될 수는 없다.

 

작은 촛불은 바람이 불면 곧 꺼지지만

산에 불이 났을 때 바람이 불면 더 잘 타는 것처럼

장애물이 아무리 크고 높다고 해도

시련이 아무리 무섭게 밀려와도

인격의 틀이 크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수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2 [03:58]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화합로 1258번길 15 3동 404호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 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