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북부청)고양시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연천교육(교육지원청)경찰서*소방서*보건소정치*의회경제/사회문화/교육/여성지역소식 및 모집연예오피니언경기도의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의양신문 창간사   부동산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편집  2021.08.01 [06:02]


경기도(북부청)
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교육/여성
사람들
미디어
기획/특집
경기도의회
공지사항
회원가입
인사발령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의양신문 후원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경기도(북부청) > 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속보)경기도 전직 공무원 용인시 첨단지구(반도체)내 추가 투기 의혹 발견
추가 고발 및 내부 정보로 인한 전문적인 투기...고양이한테 생선 맡긴꼴...
 
의양신문

A씨와 공모 추정되는 B.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지구내 토지 매입 확인

- 전직 공무원 A씨 지난 23일에 이어 26일 추가 고발

20189월 사업지 경계선 접한 농지 842감정가 104%로 낙찰

- 경기도 공식 발표 6개월 전. A씨 부동산 투기시기 보다 2달 빨라

, AB씨 행위가 부패방지권익법 위반했다고 판단. 고발 조치

 

▲     © 의양신문

 

[의양신문=박진영기자]경기도 자체 조사 결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개발 예정지 인접 땅을 자신의 가족 명의로 매입한 퇴직 공무원 A씨의 부동산 투기 사실이 추가로 적발됐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23일에 이어 26A씨를 추가 고발했다.

26일 경기도 반부패 조사단(이하 도 조사단)에 따르면 A씨와 공모한 것으로 추정되는 B씨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지구 내 토지를 매입, 건물까지 신축한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경기도의 전() 투자진흥과 기업투자 유치담당으로 재직기간 중 공무상 얻은 비밀을 이용해 부당이득을 얻은 혐의로 지난 23일 고발조치 됐다.

A씨와 공모한 것으로 추정되는 B씨는 지난 2018829일 용인시 처인구 독성리에 위치한 농지 842를 법원 경매를 통해 낙찰받았으며 같은 해 1011일 소유권을 취득했다. 이 시기는 경기도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를 공식화한 20192월보다 6개월 정도, A씨가 부동산 투기를 한 곳으로 알려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독성리 일대 대지와 건물 매입 시기보다도 2달 정도 빠르다.

당시 B씨는 위 토지의 감정가격(12,9668천원)보다 더 많은 13,220만원(104%)을 적어냈다. 이어 B씨는 같은 해 124일 낙찰받은 농지에 대해 처인구청으로부터 개발행위 허가 및 건축허가를 받아 단층 단독주택 1(37.84)를 신축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농지 일부(224)의 지목을 대지로 변경했으며 신축 주택으로 전입신고까지 했다.

경기도 조사단 관계자는 경매의 경우, 우연적 사실에 기초해 이뤄지는 행위임에도 매우 이례적으로 감정가격보다 높은 금액으로 낙찰받았을 뿐 아니라 매입한 토지의 위치도 사업부지 경계선인 도로에 인접한 토지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도 조사단 확인 결과, B씨는 언론에서 페이퍼컴퍼니라고 의혹을 받고 있는 P사의 법인등기부등본상 대표이사이며, A씨와 A씨 부인은 P사의 이사로 등재돼 있었다.

이에 따라 도 조사단은 A씨와 B씨 등의 행위가 부패방지권익위법 제7조의 2, 861항를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도 조사단은 경찰에 부패방지권익법 제863항에 따라 B씨가 4필지의 부동산은 범죄로 인해 취득한 재물로 몰수대상에 해당한다고 판단, 고발 내용에 권리 처분 금지도 함께 요청했다.

한편 도 조사단은 A씨가 재직 중 관여한 사업 전반으로 감사를 확대하고 있으며 관련 부서에 근무한 전·현직 직원 본인과 가족 등을 상대로 한 부동산 투기 조사가 진행 중이다.

아울러 LH에 이어 전 공직자의 최대의 공적 정보를 이용한 전문적인 투기로 간주되고 있으며 나라가 망국의 길로 치닫고 있는 지름길의 토대로 공무원이 물욕에 사로잡혀 사리사욕을 챙기면 나라가 망한다는 옛 성현들의 충고를 잊지 말아야 할 것으로 철저한 조사와 수사가 이어져야한다는 지적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6 [23:57]  최종편집: ⓒ 의양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5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의양신문 후원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고릉말로86 샤인빌딩 1-302호 ㅣ대표전화 031) 829-3242, 070-4118-9745ㅣ발행.편집인 이대우ㅣ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우ㅣ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042 ㅣ 등록일 : 2008년 2월 13일ㅣ
의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의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jh0909@naver.com/uynews@daum.net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